대한항공 발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간장공장공장장 조회 27회 작성일 2020-11-21 00:50:33 댓글 0

본문

[취재앤팩트] 대한항공, 아시아나 전격 인수 발표...남은 과제 첩첩산중 / YTN

[앵커]
한 차례 인수가 불발된 아시아나항공이 경쟁 상대였던 대한항공과 합치게 됐습니다.

전격적인 발표로 어제 하루 동안 많은 기사가 쏟아졌는데요.

코로나19로 운항 중단이 길어져 경영난에 허덕이는 두 회사의 인수합병 발표라 기대뿐 아니라 실적 악화가 가중될 거란 우려도 많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우선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방식부터 정리하고 넘어가죠?

[기자]
네, 우선 인수 방식은 이렇습니다.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내놓은 인수 방식은 크게 3단계입니다.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한진칼이 대한항공에, 그다음으로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에 자금을 투입하는 방식입니다.

그래픽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산업은행이 먼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신주 5천억 원과

대한항공 주식을 담보로 한 교환사채 3천억 원 등 총 8천억 원을 투자합니다.

한진칼은 이 8천억 원 가운데 7천3백억 원을 대한항공이 실시하는 주주배정 유상증가에 투입합니다.

대한항공은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총 2조 5천억 원의 자금을 시장에서 조달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자금을 확보한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나서게 됩니다.

이런 절차가 마무리되면 32년 만에 국내 항공업계의 양강 체제에 변화가 시작됩니다.

[앵커]
그야말로 초대형 항공사가 출범하게 됐는데요.

어느 정도 규모가 될까요?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코로나 위기 속에서 세계 10위 항공사가 탄생하게 되는데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를 합친 통합 항공사의 매출만 보면, 20조 원에 육박합니다.

보유 항공기 대수는 에어프랑스를 능가하는 수준으로 덩치가 커집니다.

국제 수송 인원 규모만으로도 세계 10위, 국제 화물 수송량은 무려 세계 3위 수준으로 껑충 뛰어오릅니다.

[앵커]
과제도 산적할 텐데요.

우선 코로나19 상황인 점을 감안하면 다소 전격적이라고 볼 수 있을 텐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코로나 상황이 길어지고, 유럽과 미국 등의 확산세가 커지는 상황이라 의외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사실상 1년 가까이 하늘길이 막혔고, 앞으로도 이런 셧다운이 2~3년 더 갈 것으로 예측하는 전문가들도 많습니다.

지난번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니 인수 포기 이후 사겠다고 나선 기업이 없었다는 점이 이를 반증하는 건데요.

우선 아시아나항공의 부채 비율만 2,300%가 넘습니다.

단기 차입금만 2조 원 이상이고요.

여기에다 대한항공의 단기 차입금 1조 원가량을 더하면 두 항공사가 당장 1년 안에 갚아야 할 빚만 3조 원을 넘습니다.

실적 악화에 대한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현재 최대 지분을 보유한 행동주의 사모펀드죠, KCGI의 반대도 있고, 구조조정을 염려하는 양사 노조의 반발도 시작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한진그룹이 아시아나 인수 추진 과정에서 만날 가장 큰 산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그리고 반도건설, 이들 3자 연합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모두 45%가량입니다.

조원태 회장 진영보다 앞서는데요.

그런데 채권단이 증자에 참여하면 상황은 역전됩니다.

조원태 회장과 산업은행 등이 KCGI 측에 맞서서 경영권 방어가 가능해집니다.

이 때문에 어제 인수 발표 이후 KCGI 측은 입장문을 통해 산업은행의 발표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조 회장과 산업은행의 밀실 야합이라며, 모든 법률 ... (중략)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1117131039123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년 1,180명 채용발표!] 대한항공 기업분석, 조인트벤처는 알고가자 | 캐치 오늘기업

안녕하세요, 캐치입니다!
오늘은 대한항공 기업분석으로 찾아왔습니다.
더 많은 기업정보가 궁금하다면?
http://www.catch.co.kr/Comp/CompSummary/990027

[Inside 대한항공] #4 기장, 부기장과 객실승무원들은 비행 중 어디서 휴식하나요?

기장, 부기장님과 객실승무원들은
비행 중 어디서 휴식하시나요?

현대카드가 묻고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 장다인이 답하다
#인사이드대한항공

그녀의 대한항공카드 PICK은?
직판항공권 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대한항공카드 the First!

대한항공카드
030 l 070 l 150 l the First

Korean Air X Hyundai Card

#대한항공최초의카드 #대한항공카드
#대한항공 #KoreanAir #현대카드 #HyundaiCard

[공통 유의사항]
- 연회비 : 대한항공카드 the First 500,000원
- 카드 이용대금 연체 시 약정금리 + 연체가산금리 3%의 연체이자율이 적용됩니다.(회원별, 이용 상품별 차등 적용/법정 최고금리 24% 이내)
단, 연체 발생시점에 약정금리가 없는 경우 아래와 같이 적용
. 일시불 : 거래 발생시점 기준 최소 기간(2개월)의 유이자할부 약정금리 + 연체가산금리 3%
. 무이자할부 : 거래 발생시점 기준 동일한 할부 계약 기간의 유이자할부 약정금리 + 연체가산금리 3%)
. 그 외의 경우 약정금리는 상법상 상시법정이율과 상호금융 가계자금대출금리*중 높은 금리 적용
*한국은행에서 매월 발표하는 가장 최근의 비은행금융기관 가중평균대출금리(신규 대출 기준)
- 신용카드 남용은 가계경제에 위협이 됩니다.
- 여신금융상품 이용 시 귀하의 신용등급 또는 개인신용평점이 하락할 수 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카드 신청 전 현대카드 홈페이지/대한항공 홈페이지 및 상품설명서, 약관 참고
여신금융협회 심의필 2020 - C1h - 06807호 (2020.07.30)

... 

#대한항공 발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69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tipos.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